권익위-선관위, 민원 빅데이터로 정책공약 개발한다
권익위-선관위, 민원 빅데이터로 정책공약 개발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목소리가 담긴 민원 빅데이터를 활용해 국민에게 필요한 정책 공약 개발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정책 빅데이터 분석과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민원을 활용한 정책 빅데이터 분석사업의 공동 추진, 정책 의제 발굴을 위한 정보 교류 등 국민의 뜻이 정책에 보다 많이 반영되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권익위는 지난 2012년 구축한 민원정보분석시스템으로 수집한 민원 데이터를 분석해 1천270여 개 공공기관에 제공하고 있다. 내년에는 기계학습 등 최신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시스템을 개통할 예정이다.

올해 1월에는 모든 행정기관의 민원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한눈에 보는 민원 빅데이터 누리집을 만들어 공개하고 있다.

또 학계나 연구기관, 기업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분야별 민원 현황, Top 민원 키워드 등의 정보는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개방하고 있다.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이번 협약은 민원 데이터 분석으로 헌법기관과 중앙행정기관이 협업하는 최초의 사례”라며 “양 기관이 업무 영역은 다르나 국민이 주인이 되는 정책 실현이라는 가치를 공유하고 있어 민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정책 공약이 발굴된다면 국민의 권익구제와 고충 민원 해소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