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호법면 주민자치위원회, 제1회 호법면 강진기 효자효부 시상
이천시 호법면 주민자치위원회, 제1회 호법면 강진기 효자효부 시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1회 호법면 강진기 효자효부 시상식


이천시 호법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정홍전)는 지난 13일 호법복지관 대회의실에서 지역사회 孝문화 확산을 위한 제1회 호법면 강진기 효자효부 시상에 매곡리 변영혜(58세, 여)씨를 선정해 시상했다.

효자 강진기는 평소 부모를 극진히 섬겨오던 중 부친이 위독하자 대변을 찍어 맛보고 손가락을 잘라 피를 흘려 넣는 등 뛰어난 효행을 실천한 인물로 묘지는 호법면 안평리에 있으며 효자 강진기의 효행정신을 계승하고 효사상을 고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효자효부상을 시작했다.

제1회 호법면 강진기 효자효부상을 수상한 매곡2리 변영시는 시부가 돌아가시기 전까지 정성을 다해 보살폈고 본인도 유방암 수술로 아픈 몸이지만 10년 전부터 요양등급 2급 장애진단의 시모(87세)를 지극하게 봉양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선천성 질환의 자녀를 돌보면서 사회봉사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는 등의 공적을 높이 평가 받았다.

수상자선정은 지난 8월 26일부터 30일까지 각 마을 이장에 의해 추천된 후보자에 대해 공적심사위원회 회의를 거쳐 공정한 심사로 선정했으며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순금 15돈 메달과 100만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정홍전 주민자치위원장은 “위기 가정이 늘어가고 있는 현대사회에 도덕성과 윤리관을 회복하고 가정의 중요성을 확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