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관절전문병원서 환자 침상에서 떨어져 중상
부천 관절전문병원서 환자 침상에서 떨어져 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지역 관절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고령의 여성환자가 병원 측 부주의로 침상에서 떨어져 중상을 입었는데도 수일 동안 방치해 생명의 위협을 받았다며 병원 측의 사과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14일 환자 보호자 윤모(62)씨와 Y병원 등에 따르면 윤씨는 지난 8월 28일 부천에 사는 어머니 김모(89)씨가 척추 관련 질병으로 치료를 받기 위해 부천 소재 Y병원에 입원했고 다음 날 척추 부위 시술을 받았다. 그러나 퇴원을 앞두고 담당 간호사가 김 할머니를 침상 한쪽에 앉혀 놓은 상태로 채혈을 마치고 혈압을 체크한 뒤 돌아선 순간 김 할머니가 앞으로 고꾸라지면서 낙상했다고 윤씨는 주장했다.

이 사고로 김 할머니는 팔목과 고관절에 골절을 입은 것이 확인돼 Y병원에서 1차 팔목수술을 받았고 2차 고관절 수술을 위해 기다렸으나 3일이 지나도록 환자의 상태가 계속 악화되자 이 병원 의료진이 가족들에게 중환자실이 있는 대형병원으로 갈 것을 권유했다.

김 할머니는 지난 9월 3일께 서울S병원으로 이송돼 검사를 받은 결과 팔목과 고관절 골절 외에도 폐에 물이차고 신장이 손상돼 2개월동안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현재 일반병동으로 옮겨진 상태다.

환자보호자 윤씨는 “Y병원은 고령의 척추 시술환자를 채혈하면서 침상에 눕히기는 커녕 안전에도 소홀해 환자가 중상으로 이어지는 큰 사고를 당했다”며 “오히려 사과보다는 ‘보험가입이 돼 있어 보험사가 알아서 할 일’이라며 피해 가족을 외면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대해 Y병원 관계자는 “사고 당일 간호사가 침대에 누워있는 상태에서 채혈과 혈압을 재고 침상 사이드 레일을 올린 뒤 간병인에게 환자 잘 돌보라고 나간 후 낙상사고가 일어났다”며 “영업배상에 대한 책임보험 가입에 따라 현재 보험사가 합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이어 “환자가 섬망 증세가 있어 입원부터 사고 이후까지 계속 내과와 협진이 이뤄진 상태”라고 밝혔다.가족들은 Y병원 측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