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내년부터 희복마을 만들기 → 아람마을로 변경 추진
가평군, 내년부터 희복마을 만들기 → 아람마을로 변경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희복마을 공개오디션

 


가평군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마을 공동체를 되살리기 위한 희복(희망+행복)마을 만들기 사업이 내년부터는 주민들에게 일관되고 친근하게 다가가는 가평군 통합브랜드 디자인 추진에 따라 기존 1단계 희망마을은 모람마을로, 2단계 행복마을은 도람마을, 3단계 희복마을은 아람마을로 각각 이름이 변경된다.

이를 위해 군은 14일 가평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에서 김성기 군수를 비롯 마을공동체 운영협의회 및 행정지원협의 회원,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아람마을 성과공유회 및 공개오디션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올해 희복마을 만들기 사업에는 예비단계인 이바지마을 2개 마을, 1단계 희망마을 4개 마을, 2단계 행복마을 18개 마을(1차년도 8개, 2차년도 10개), 3단계 희복마을 3개 마을 등 총 27개 마을이 참여한 가운데 성과공유의 시간을 갖고 3개 희망마을과 1차년도인 8개 행복마을 대표자들이 나와 마을주민 스스로 지속 가능한 마을발전을 추진하고 있는 마을별 사업을 발표해 호응을 얻었다.

▲ 희복마을공개오디션1
▲ 희복마을공개오디션

이와 함께 군은 운영협의회 1명, 외부 전문가 3명 등 총 4명의 심사위원단은 서류 및 오디션 심사를 통해 마을별 순위에 따른 사업비 지원마을을 선정하고 대상인 아람상에 3개 마을이 선정되어 각각 2천5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한편, 도람상 6개 마을에는 각각 2천만 원이, 모람상 3개 마을에는 1천500만 원의 사업비를 각각 전달했다.

김성기 군수는 “아람마을 만들기 사업은 예비단계를 포함해 4단계로 진행되고 지난 2017년부터는 각 부서별 분산적으로 이루어지던 사업을 주민주도 역량단계별 마을 만들기 사업으로 재편해 지원한 결과 정부지원 마을이 탄생하는 등 3년간 마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군민 모두가 주인이 되고 주민이 희망하는 마을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앞으로 우리군 전 마을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내년부터 농식품부 마을 만들기 사업이 정부의 재정분권 정책에 따라 각 지자체로 이양되게 돼 있어 지난 3년간 군의 크고 작은 성과는 향후 마을 만들기 사업의 전망을 더욱 밝게 해주며 사업 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