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시의회와 ‘한강하구 관광벨트 사업’ 협력체계 구축
고양시, 시의회와 ‘한강하구 관광벨트 사업’ 협력체계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최근 고양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문화복지위원회 시의원들과 ‘한강하구 생태·역사 관광벨트 조성 사업’에 대한 보고회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고양시 문화복지위원회 김효금 위원장, 김해련 부위원장 등 시의원 7명과 고양시 문화유산관광과 이수용 과장, 동해종합기술공사 소보영 전무 등 20여 명이 참석해 관련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주요 의견으로 ▲행주군막사 등 진입로 문제, 주차장, 화장실 등 편의시설 설치 같이 검토할 것 ▲행신이나 능곡에서 자전거를 타고 진입할 수 있는 방안 필요 ▲제주올레의 간세와 같이 전체적인 사업의 정체성을 살린 BI 작업 필요 ▲행주산성의 석성발굴 등 중요 역사자원과 연계 노력 필요 ▲향후 수익사업을 통한 운영관리 계획도 중요 ▲어디에나 있는 테마구상이 아닌 고양시만의 특별한 주제를 정해 감성을 자극하고 울림이 있는 전개를 해 나갈 것 등이 제시됐다.

‘한강하구 생태·역사 관광벨트 조성 사업’은 2018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에서 대상을 받았으며 2022년까지 한강하구의 생태, 평화 콘텐츠를 관광자원화 해가는 사업으로 지난 6일 분야별 전문가들과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