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원, ASF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돕기 회식 릴레이 캠페인 펼쳐
경상원, ASF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돕기 회식 릴레이 캠페인 펼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급격한 매출하락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자 ‘삼겹살 회식 릴레이 캠페인’을 벌였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급격한 매출하락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자 ‘삼겹살 회식 릴레이 캠페인’을 벌였다고 14일 밝혔다.

경상원은 지난 12일 두 개 그룹으로 나눠 수원 못골시장과 우만동의 삼겹살집을 방문해 ‘팀장님 오늘 삼겹살 회식해요’를 주제로 캠페인을 벌였다. 이어 13일에는 수원 영통역 부근의 삼겹살집을 방문해 캠페인을 펼쳤다.

캠페인은 국가적 재난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는 과정에서 막대한 희생을 치르고 있는 축산농가와 소상공인을 돕고, 도민들에게 한돈의 안정성을 홍보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이날 음식점 점주들은 손님들이 줄어든 상황에서 경상원 임직원들의 방문을 크게 환영했다. 한 점주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 사태 이후 손님이 뚝 끊겼다”며 “‘속히 사태가 마무리돼 돼지 농가도 살고 가게매출도 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진 경상원장은 “우리나라에서 판매하는 돼지고기는 ASF로부터 안전함을 홍보하기 위해 전 직원이 함께하고 있다”며 “가격이 안정화될 때까지 돼지고기 안정성 홍보와 함께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축산 농가가 겪는 어려움은 유례없는 수준’이라고 개인 SNS에 게재하는 등 ASF 사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