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정부 "시위 참여해 체포된 공무원에 무관용" 경고
홍콩 정부 "시위 참여해 체포된 공무원에 무관용"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정부가 공무원들에게 불법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될 경우 즉시 정직 또는 기타 징계처분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고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16일 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15일 조슈아 로(羅智光) 홍콩 공무원 사무국 국장 명의로 공무원 18만 명에게 이 같은 경고를 담은 서신을 보냈다. 로 국장은 공무원의 위법 행위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무관용 원칙을 밝혔다. 그는 “지역사회는 체포된 공무원이 계속 공직을 수행하는 것을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공무원은 불법 행위에 참여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앞서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는 지난 2일 사설에서 “폭도들에 맞선 싸움에서 ‘중간지대’는 없다”며 “‘블랙 테러’를 암묵적으로 인정하거나 공모해서 지지를 보내는 홍콩 공무원들에게는 오직 직업과 미래를 잃는 길만이 존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민일보는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된 한 홍콩 공무원을 예로 들면서 시위대를 지지하는 공무원들은 “폭도들과 함께 불타오를 것”이라는 과격한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