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관내 골프장들, 지역주민과의 상생방안으로 그린피 최고 20%할인 시행
포천시 관내 골프장들, 지역주민과의 상생방안으로 그린피 최고 20%할인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 등으로 골프장 이용객이 증가하면서 관내 골프장과 지역주민이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등 장기적으로 기업과 시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기틀 마련에 나섰다.

17일 포천시와 관내 골프장 등에 따르면 시는 골프장과 지역주민과의 상생 방안에 대해 지역 주민이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사안들이 부족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먼저 골프장들이 지역주민 그린피 할인 추진에 나섰다.

현재 화현면 명덕리 포레스트힐CC와 설운동 참밸리CC는 1부ㆍ2부 그린피를 주말 포함 20% 할인하고 있다.

또 영북면 산정리 몽베르CC는 대중제 주중 주말 포함, 그린피 20% 할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며, 일동면 유동리 일동레이크GC는 회원제 주중 오전 8시 이전 그린피 15% 할인, 일요일 2부부터 그린피 20% 할인을 추진할 예정이다.

화현면 지현리 베어크리크GC는 주중 1부 특정시간대에서, 가산면 우금리 푸른솔GC는 주중 7시 이전 그린피 1만 원 할인을 각각 추진 중이다. 일동면 기산리 필로스GC는 주중 주말 포함 3부 그린피 20% 할인을 검토하고 있다.

박윤국 시장은 “지역민 그린피 할인 등을 통해 관내 골프장과 지역주민이 상생하고 지역경제 발전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