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시장 경쟁력도 모두 잃을 것”… 주52시간 시행 앞두고 경기도 내 중소기업 ‘분통’
“글로벌 시장 경쟁력도 모두 잃을 것”… 주52시간 시행 앞두고 경기도 내 중소기업 ‘분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주52시간제를 앞두고 경기도 내 기업들이 어려움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5일 부천 소재 금형 제조업체인 A사에서 근로자가 납기일을 맞추기 위해 금형틀 설계에 열을 올리고 있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주52시간제를 앞두고 경기도 내 기업들이 어려움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5일 부천 소재 금형 제조업체인 A사에서 근로자가 납기일을 맞추기 위해 금형틀 설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업계 특성상 주 52시간 근무를 도저히 맞출 수 없습니다. 기업을 계속하면 범법자로 전락하게 생겼으니 한숨만 나오네요”

내년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에 주 52시간제가 본격 시행되는 가운데 경기도 내 중소기업들은 ‘중소기업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정책’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정책은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한편, 국가 경제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일고 있다.

지난 15일 찾은 부천의 A 금형 제조업체. 거래처로부터 금형을 의뢰받아 정해진 기일 안에 납품해야 하는 업계 특성상 이날 찾은 현장에서는 ‘납품기일’을 지키기 위한 전쟁 아닌 전쟁이 벌어지고 있었다. 일이 몰릴 때는 주 52시간이 아닌 70시간 가까이 근무하기도 하지만, 90여 명의 직원은 우수한 제품을 만든다는 일념 하나로 똘똘 뭉쳐 있는 모습이었다.

이 같은 노력 덕분에 A사는 그동안 우수한 해외 바이어를 다수 확보, 현재 해외 수출이 매출의 30~40%를 차지하는 등 ‘외화벌이’ 효자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그러나 당장 내년부터는 이 업체가 쌓아왔던 공든탑이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 주 52시간제가 본격 적용되면 한국 금형 제조업계를 이끌었던 ‘속도’라는 경쟁력을 잃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A사 대표는 “생명과도 같은 납품기일을 못 지키는데 어떤 바이어들이 계속 거래하겠느냐”라며 “속도를 잃게 되면 거래처가 끊기는 건 시간문제고 비슷한 상황에 놓인 우리나라 금형 제조업계 전반이 흔들릴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방문한 안산의 B 폐기물처리업체 역시 어려움을 호소하기는 매한가지였다. 1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이 업체는 수도권과 강원도 등에서 폐기물을 수거, 처리하고 있다. 거래처의 폐기물 수거 요청 시간이 주로 퇴근 시간에 몰려 있다 보니 교통 영향 등으로 운송 시간이 지체, 직원들은 늦은 밤까지 일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또 도착한 쓰레기를 제때 처리하지 않고 내버려둘 경우 환경법에 따라 벌금을 물기 때문에 당일 물량을 당일 소화해야 하는 구조다. 업무 특성상 주 52시간제를 맞추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

B사 대표는 “업계 특성상 주 52시간제가 적용되기 어려운데, 기피하는 일이라 직원 늘리기도 마땅치 않다”며 “법을 지키려면 수십억 원이 들어가는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서라도 억지로 맞춰야 할 판이지만 이마저도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하소연 했다.

한편 정부는 이 같은 지적이 지속하자 최근 탄력근로제 개선을 포함한 근로기준법의 연내 개정이 무산될 경우 내년 1월부터 주 52시간제를 시행하는 중소기업에 계도 기간을 주는 등 보완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