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의회 이윤승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 절차 중단
고양시의회 이윤승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 절차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의 한 시민단체가 추진하던 고양시의회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이 필요한 서명 인원을 채우지 못하며 끝내 무산됐다.

17일 일산서구 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선관위는 지난 5일 ‘고양시의회 의장 주민소환 모임’이 제출한 주민소환투표 청구권자에 대한 서명부 중 1천300여 명에 대한 서명 보정 작업을 요청했다.

해당 서명 보정 작업이 이뤄져야 주민소환 청구요건이 갖춰진다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주민소환 모임이 보정 기간인 열흘 동안 해당 작업을 완료하지 못해 결국 이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 절차는 중단된 상태다.

주민소환 모임은 “열흘 동안 보정 작업을 시도했지만, 자녀의 수능을 앞둔 학부모들이 참여할 수 없었고 모임 역시 이미 해체된 상태에서 다시 구성하기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주민소환이 무산됐더라도 시민의 준엄한 경고가 충분히 전달됐으리라 믿고 고양시의회는 물론, 고양시 전체 정치인들이 시민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3기 신도시에 반대하는 일산서구 주엽동 주민들로 구성된 시민단체 ‘일산나침반’ 산하 ‘고양시의회 의장 주민소환모임’은 ▲민의를 묵살한 대의민주주의 원칙 위반 ▲시의회의 견제 및 감시기능 상실 ▲시의회 질서 유지 책무 방기 ▲협의 과정을 무시한 패거리 의정활동 등을 사유로 지난 7월부터 이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서명운동을 벌여왔다.

 

고양=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