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 거북섬 해양복합레저단지, 공사 불법 심각
시화 거북섬 해양복합레저단지, 공사 불법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가 시화MTV 내 거북섬 일원에 건설 중인 ‘시화MTV 거북섬 해양레저 복합단지 개발사업’의 공사 현장 인근 도로가 침하되거나 하수구로 토사가 배출되는 등 각종 안전문제와 불법이 도를 넘고 있다.

17일 시와 D건설 등에 따르면 시와 경기도, K-water, 사업시행자인 D건설은 지난해 11월 시흥 인공 서핑파크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시화 MTV 거북섬 일원 토지 15만9천여㎡를 3천150억 원에 매입, 지난 6월 1단계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공사를 착공했다.

공사는 현재 17% 가량 공정율을 보이고 있으며 클럽하우스 및 기타 부대시설 터파기 공사가 한창이다.

그러나 터파기 공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인근 도로 일부에서 지반침하로 균열이 발생하거나 패임 현상이 나타나는 등 안전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도로침하는 공사현장 지반 자체가 연약지반으로 흙막이 공사 과정에서 지하로 유입된 바닷물을 빼내는 과정에서 지반침하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와 함께 시공사인 D건설은 바닥 터파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뻘물’을 여과나 침전 과정 없이 그대로 인근 도로 우수관으로 하루 수십톤씩 흘려보내고 있다.

바닷물과 함께 섞인 토사는 행정관청에 사전 신고 후 침전과 여과 등 과정을 거쳐 맑은 물 상태로 우수관에 버려야 하는 규정을 어기고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D건설 현장 관계자는 “지반침하가 심각한 수준은 아니고 지속적으로 계측기 등을 이용해 측량해 공사를 하고 있다”며 “토사의 경우도 침전을 통해 내보내야 되지만 비가오고 해서 급하게 처리하다보니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시 관계자는 “불법사항이 있다면 현장 조사를 통해 적절한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며 “향후 관리 감독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시흥=이성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