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동의 안부를 묻다’ 정책 전국 확대 기대 … 촘촘한 아동돌봄 서비스 구축
‘경기도 아동의 안부를 묻다’ 정책 전국 확대 기대 … 촘촘한 아동돌봄 서비스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면 세컨> ‘경기도 아동의 안부를 묻다’ 정책 전국 확대 기대 … 촘촘한 아동돌봄 서비스 구축

민선 7기 경기도가 추진 중인 다양한 아동돌봄 서비스 사업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아동의 안부를 묻다’ 사업은 정부에서도 우수시책으로 평가함에 따라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아동의 안부를 묻다’ 사업은 경기도와 31개 시ㆍ군이 협력해 통·리장이 양육수당을 받는 도내 16만4천52명의 아동 가정을 직접 방문해 살펴보는 서비스다.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각 시ㆍ군의 통·리장들은 일일이 해당 가정을 방문한 데 이어 특이사항이 기록된 2천98명의 가정을 읍면동 공무원이 재차 방문해 아동 10명에 대해 복지서비스를 연계했고, 63명은 복지상담을 진행했다.

이런 가운데 이 사업이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달 24일 세종시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정인화 국회의원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경기도 아동의 안부를 묻다’ 사업의 전국 지자체 확대”를 제안하자, 진 장관은 “경기도의 제도가 전 지자체에서 확대 시행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와 협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아동의 안부를 묻다’ 사업 외에도 기존 돌봄 체계에서 발생하는 돌봄 공백을 메우기 위한 경기도의 돌봄서비스 체계 구축 사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현재 도는 10명 이상 주민이 모여 만 12세 이하 돌봄이 필요한 아동을 돌보는 ‘아동돌봄공동체 조성사업’도 추진 중이다. 아동돌봄공동체는 현재 고양시, 성남시, 파주시, 수원시, 가평군, 부천시, 이천시, 의정부시 등 8개소에서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도는 오는 2022년까지 70개소로 확대할 예정이다.

작은도서관을 활용한 ‘아이돌봄 독서문화프로그램’도 인기를 끌고 있으며, 마을 내 빈 곳을 활용해 돌봄공간을 설치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함께 돌봄센터’도 현재 15개가 개소해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한편 도는 행정안전부가 전국 226개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주민등록 및 서명확인’ 표창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받게 됐다. 이번 평가에서 도는 전국 최초로 위기아동 발굴을 위한 현장방문과 연계한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실시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