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평화의 춤 한·중 광장무 축제] ‘화합의 군무’ 한한령 녹였다… 양국 실버 ‘함박웃음’
[2019 평화의 춤 한·중 광장무 축제] ‘화합의 군무’ 한한령 녹였다… 양국 실버 ‘함박웃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관광 연계… 양국 교류 활성화”
인터뷰 김배호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장

‘2019 평화의 춤 한중 광장무 축제’가 16일 인천대학교 대강당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날 행사는 지난 10월 31일 1차와 11월 1일 2차에 이어 마지막으로 열렸다.

중국 관광객이 전통의상을 체험하고 있다.<br>
중국 관광객이 전통의상을 체험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교류사업단과 미추홀발전연구원이 주관한 이번 축제는 중국인 3천500명을 포함해 총 4천500명의 참가 속에 한중 양국간의 소통과 화합의 장을 연출했다.

▲ 수상팀이 환호하고 있다.
▲ 수상팀이 환호하고 있다.

 

특히, 이번 3차 행사에는 연수구 민요동아리팀과 송도동 한국무용 등 국내 5개팀과, 중국 요녕노령산업협회 소속 총 30개 팀이 화려한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 관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 관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날 공연에서는 이양 해상 위니스 예술단이 1위, 이화원 콰이러무용단과 즐거운 인생예술단이 공동 2위, 동방명주예술단과 화서신열 무용단이 공동 3위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 공연을 마친뒤 중국 공연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공연을 마친뒤 중국 공연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터뷰] 김배호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장

김배호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장

“이번 광장무 축제를 계기로 한·중 문화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합니다.”

한·중 문화교류의 장 ‘2019 평화의 춤 한·중 광장무 축제’를 주최한 김배호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장은 “광장무 축제를 위해 3천500여 명의 중국인들이 한국을 찾아 만족하는 모습에서 앞으로의 이런 대규모 행사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단순히 먹고 구경하고 쇼핑하는 패턴의 관광상품을 벗어나 그들의 문화를 타국에서 직접 즐기며 문화와 관광을 하나로 연계했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여러 가지 테마를 엮어서 지속적으로 중국인 관광객들을 모집해 사드 이후 불황인 중국 관광시장 분위기를 바꿔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인천은 항만이 있어 지리적으로 가까운 중국인들이 크루즈를 타고 한국을 방문하기 수월해 광장무를 즐기기에 적합했다는 점을 이번 행사의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김 지사장은 “인천은 단체 관광객을 태울 수 있는 크루즈가 정박할 수 있는 이점이 있는데다 관계기관과 협조가 잘돼 중국 측 반응이 좋았다”고 했다.

또 그는 행사의 규모를 키워 ‘광장무 기네스’에 도전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김 지사장은 “작은 꿈이 있다면 5천 명 이상의 중국인들이 동시에 한국에서 광장무를 추는 초대형 행사를 기획하고 싶다”며 “광장무 기네스 기록을 세워 중국에 한국을 알려 이벤트성으로 끝나는 1회성 행사가 아닌, 연례행사로 발전시켰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민수기자

 

 

[인터뷰] 송보어 요녕노령산업협회 비서장

송보어 요녕노령산업협회 비서장
송보어 요녕노령산업협회 비서장

“내년에도 기회가 온다면 더 많은 사람과 광장무 축제에 오고 싶습니다.”

16일 ‘2019 평화의 춤 한·중 광장무 축제’ 3차 행사 중국인 참가자 대표인 송보어 요녕노령산업협회 비서장은 “중국 고유 문화인 광장무 공연을 한국에서 할 수 있게 해준 한국관광공사와 미추홀연구소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국분들이 친절하고 따뜻하게 대해준 것과 주최 측이 멋진 행사를 만들어 준 것에 정말 강한 인상을 받았다”며 “다음에 기회가 되면 꼭 다시 오고 싶다”고 덧붙였다.

광장무는 실버세대가 즐기는 대표적인 중국문화인 만큼 이런 행사가 양국 실버세대의 우정을 나누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도 했다.

송 비서장은 “광장무는 중국에서 대표적으로 실버세대가 즐기는 일종의 문화인데, 건강과 기쁨, 즐거움을 위해 중국 전역에서 즐기는 문화 아이콘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의 친숙한 문화를 한국과 나누며 공유하는 것을 시작으로 양국 간에도 교류가 더 늘어나길 바란다”고 했다.

또 요녕노령산업협회 소속 약 12만명의 회원이 이런 좋은 자리에 함께하지 못해 아쉽다고 했다.

송 비서장은 “이번 행사는 협회 소속 회원 일부분만 참여한 것이고 더 많은 회원들이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며 “내년에도 이 행사가 열린다면 더 많은 회원과 함께 와 폭넓은 한·중 문화교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