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환율 전망] 원달러, 하락 출발 가능성…“국제정세 불안에 안전자산↑”
[주간 환율 전망] 원달러, 하락 출발 가능성…“국제정세 불안에 안전자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원달러 환율은 하락 출발할 전망이다.

지난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3.1원 내린 1166.6원에 마감했다.

전승지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기존 관세 철폐 요구에 대한 미국의 부정적 입장 확인과 홍콩 시위대에 대한 중국 강경 등 불안이 증폭되면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강화됐다”며 “위안화를 비롯한 신흥 통화 전반이 약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 홍콩 시위대에 대한 과격한 진압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미국의 부정적 시각이 부각되고 있지 않아 금융시장 영향은 제한되고 있다”며 “오늘 미국 상무장관의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긍정적 발언이 하락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이번주 예상 범위는 1155원~1170원이다”라고 덧붙였다.

권아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1분기 말까지 달러화의 하향 안정화를 예상하는데 원화 강세가 나타나는 이때가 달러화 매수 적기”라며 “다만 한국의 낮은 물가상승 압력이 예전가 같은 수준으로 원화 강세를 지지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짚었다.

권 연구원은 “달러화는 글로벌 경기 모멘텀 상승과 재고 사이클 반등이 긍정적”이라며 “또 연방준비위원회(FOMC)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이 달러의 하향 안정화를 지지할 것”으로 분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환율마감] 원·달러 장중 1170원돌파 보름만최고, 미중 협상불안vs네고

- 대한항공, 3Q 환율 등으로 실적부진..영업이익은 전분기비 흑자전환

- 아시아나항공, 3분기 570억 영업손실 '적자전환'…무역갈등ㆍ환율상승 탓

- '어닝쇼크' 항공업계, '보이콧 재팬·환율 급등'으로 3분기 줄줄이 적자행

- [환율 전망] 원달러, 하락 출발 가능성…“무역협상ㆍ중국지표 부진”

 

[주요뉴스]

 

- [베스트&워스트] 넥스트사이언스, 진양곤 효과에 급등 ‘62.18%↑’

- ‘일산의 반란’… 조정지역서 풀리자 집값 뛰고 매물 품귀

- [프리미어12 결승전] '한국 대표팀 4번 타자' 박병호, 한일전서 터질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