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공인회계사 최소 1천100명 선발…올해보다 100명↑
내년 공인회계사 최소 1천100명 선발…올해보다 100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는 공인회계사자격제도심의위원회가 18일 전체회의를 열어 2020년도 공인회계사 최소선발 예정 인원을 1천100명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1천 명)보다 100명 늘어난 규모다. 외부감사 인력 수요와 비감사 업무 수요 등을 고려해 최소 선발인원을 1천100명으로 결정했다.

금융위는 “외부감사 대상 회사 증가, 신 외부감사법 시행 등에 따라 외부감사 인력 수요가 회계법인·감사반 소속 회계사 수(1만 2천877명) 대비 8.67%(1천 116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경제성장률, 과거 10년간 외부감사 대상 회사 증가 추이 등을 고려 시 외부감사 대상 회사 수는 향후 4년간 약 4.22∼4.80%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공인회계사 최소 선발인원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850명을 유지하다가 외부감사 인력 수요 등을 반영해 지난해 150명 늘어났다.

등록 회계사는 2005년 8천485명에서 올해 3월 말 기준 2만884명으로 늘었다. 등록 회계사 중 회계법인·감사반 소속 인력 비중은 2005년 73.3%에서 2018년 60.4%로 감소하는 추세였으나 올해 61.7%로 소폭 증가세로 전환했다.

다만 금융위는 2021년 공인회계사 최소 선발 인원은 2020년과 큰 변화가 없을 가능성이 있으며, 2022년 이후에는 감소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