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행감인물] 도시환경위 김영준 부위원장
[도의회 행감인물] 도시환경위 김영준 부위원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 미비점 분석… 연일 주목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김영준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광명1)이 민선 7기 두 번째 행정사무감사에 나서 경기도 환경분야 정책의 미비점을 면밀한 분석과 함께 제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영준 부위원장은 18일 경기도 환경국에 대한 행감에서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추진 중인 ▲이동오염원 관리 ▲생활주변 비산먼지 관리 ▲배출사업장의 효율적 관리 등에 대한 보다 꼼꼼한 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특히 김 부위원장은 이동오염원 관리로써 실질적인 노후경유차 관리와 친환경차의 보급 확대를 위한 노력을 요구했다.

김 부위원장은 “경유차 밀집지역의 수시 매연단속이나 감시카메라 매연단속도 필요하지만, 전기차·수소차 같은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를 지속 추진해야 한다”며 “어린이집 통학차량을 LPG 전환 시 지원하는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후 경유차의 단계별 저공해화 추진 지원이 중장기적으로 필요하고, 내 집 앞 또는 아파트별 단지 내 충전소 설치 등 피부에 와닿는 대책 추진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부위원장은 “국가차원에서도 노후 경유차의 조기폐차를 지원하면서 경유차의 신차 생산을 장려하는 듯한 ‘배반적 기현상’을 방치하는 정책을 펴서는 안 된다”며 “도 환경국이 환경부와 국토교통부에 건의(촉구)안을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