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자 1년새 7만3천명 늘었다…증가폭은 감소
다주택자 1년새 7만3천명 늘었다…증가폭은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주택소유통계…강남구 거주자 22%가 2주택이상 보유자
5채 이상 보유자 가운데 2만7천명은 경기 거주
경기일보DB
경기일보DB

집을 두 채 이상 가진 다주택자가 1년 새 7만3천명 늘어나 22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18년 주택소유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전국에 주택을 소유한 개인 1천401만명 가운데 주택 1채를 보유한 이들은 1천181만8천명(84.4%), 2채 이상 소유한 이들은 219만2천명(15.6%)이었다.

집을 2채 이상 가진 다주택자는 1년 전과 비교해 7만3천명(3.4%) 증가했다. 증가폭은 3년 만에 가장 작다. 전체 주택소유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1%포인트 늘었다.

2012년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래 다주택자는 전년 대비 기준으로 2013년 6만1천명(3.8%), 2014년 2만8천명(1.6%), 2015년 15만8천명(9.2%), 2016년 10만명(5.4%), 2017년 14만명(7.0%) 각각 늘었다. 지난해 증가율(3.4%)은 전년의 절반 이하로 떨어진 것이다.

정부가 2017년 8·2 부동산대책을 시행하는 등 주택 정책의 영향으로 다주택자 증가세가 약화했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8·2 대책의 영향이 많이 발휘된 것으로 보인다”며 “작년의 9·13 대책도 조사 시점이 작년 11월 1일이라 곧바로 반영되기는 어려웠겠지만 일부 영향은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택을 5채 이상 가진 대량 소유자는 전년보다 2천명 늘어난 11만7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4채를 가진 이들은 7만4천명, 3채 보유자는 28만명, 2채 보유자는 172만1천명이었다.

5채 이상 보유자 가운데 3만8천명은 서울 거주자였고, 2만7천명은 경기 거주자였다.

전국에서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거주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 강남구로 21.7%에 달했다. 이어 서귀포시(20.9%), 세종시(20.6%), 서울 서초구(20.5%), 충남 당진시(20.4%), 충남 아산시(20.4%) 순이었다.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주택 보유자는 1천401만명으로, 2017년(1천367만명)보다 34만명(2.5%)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전체 주택보유자의 25.7%였다. 이어 40대 23.6%, 60대 18.8%, 30대 12.9%, 70대 11.1% 등의 순이었다. 40~50대가 전체 소유자의 절반(49.3%)을 차지했다.

전체 인구 대비 주택 보유율로는 60대가 46.0%로 가장 높고, 70대 45.4%, 50대 43.5% 순이었다.

거주지역별 1인당 평균 보유주택 수를 보면 부산(1.13호), 세종(1.11호), 강원(1.12호), 충북(1.11호), 충남(1.12호), 전북(1.12호), 제주(1.16호) 등은 전국 평균이상이었다.

서울, 세종, 전남은 전년보다 1인당 평균 보유주택 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