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회 행감 앞두고 “행정과오로 인한 시민 이익 침해 묵과하지 않을 것”…강도높은 행감예고
김포시의회 행감 앞두고 “행정과오로 인한 시민 이익 침해 묵과하지 않을 것”…강도높은 행감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의회(의장 신명순)가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500여건의 요청자료에 대한 답변서를 검토하며 강도 높은 감사를 예고하고 있다.

시의회는 제196회 정례회 기간(11월20일~12월20일) 중인 오는 21일부터 28일까지 행정사무감사 기간으로 정하고 시 본청을 비롯한 직속기관, 도시공사 등 산하기관, 읍?면?동의 각종 사업을 집중 점검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시의회는 “7대 김포시의회 들어 지난해 첫 행감에 이어 두 번째를 맞아 시의원들은 시 행정 전반을 면밀히 살펴 문제점을 짚어 대안을 명확히 찾겠다”며 “주말까지 반납하고 시의회 사무실로 출근해 검토를 이어가며 강도 높은 감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의회는 지난 9월에 마친 194회 임시회에서 미집행 사업내역 등 부서 공통사항 30건을 비롯해 각 국별 50여건 내외의 개별 사항에 대한 자료요구서를 집행기관에 송부한 바 있다.

한종우 행정복지위원장은 “시민의 삶과 직결된 정책에 대한 계획 및 실행여부, 시민 제기 문제점에 대해 행감에서 중점적으로 짚겠다”는 의견을 내놨다.

배강민 도시환경위원장도 “교통ㆍ환경문제에 대한 중점사항을 밝혀 최근 언론에서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용역에 대한 적정성 문제를 지적했다”며 “의원들 또한 소속 위원회 간담회를 통해 중점적으로 살펴야 할 사항에 대해 의견을 모아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또, 자료 요구와 더불어 포퓰리즘 비판이 제기된 500인 원탁회의, 불분명한 한강 물길열기 행사 등 행정복지위원회 소관 사무와 최근 마무리된 가축 전염병에 따른 매몰지 사후관리, 친환경 농업분야, 시의회가 행정사무조사까지 진행한 도시철도의 개통이후 운영상황 등 도시환경위원회 사항들이 다뤄지지 않겠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도시공사 등 산하기관과 관련된 논란들이 다시 불거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신명순 의장은 “행정서비스의 효율과 더 많은 시민의 수혜를 따지는 요즘 행정 추세에 행정의 과오와 잘못으로 시민 이익이 침해를 받는 일은 절대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며 “행정으로 인한 ‘시정조치’발생시 의회는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신 의장은 또,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앞서 행정사무감사를 먼저 진행하는 만큼 행감 결과가 내년도 사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