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분기 경기도 수출 지난해 대비 23.8% 하락… 전자부품ㆍ컴퓨터 부진 등 직격탄
올해 3분기 경기도 수출 지난해 대비 23.8% 하락… 전자부품ㆍ컴퓨터 부진 등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기 경기도 수출이 지난해 대비 23.8%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부품과 컴퓨터 제품 판매 부진 등으로 직격탄을 맞았다는 분석이다.

경인지방통계청은 1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3분기 수도권 지역경제동향’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수출은 총 516억 9천9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동분기대비 18.9% 감소했다. 음료와 자동차 및 트레일러 등에서 호조를 보였으나, 전자부품과 컴퓨터, 영상음향통신, 석유정제 등에서 부진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특히 수출동향을 보면 경기도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서울과 인천이 각각 13.2%, 10.2%씩 감소한 가운데 경기도는 23.8%가 감소했다. 전자부품과 컴퓨터, 영상음향통신 등의 분야에서 감소폭이 크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수도권 수입은 총 799억 5천1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보다 3.3% 감소했다. 가죽, 가방ㆍ신발, 기계장비 등의 수입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1.4% 감소했으며, 서울과 인천이 각각 1.5%, 14.4%씩 줄었다. 또 수도권 취업자 수를 보면 사업ㆍ개인ㆍ공공서비스 및 기타 등의 고용 호조로 전년동분기대비 1.8% 증가했다. 경기도가 2.4%로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서울이 1.4%, 인천이 0.4% 증가했다.

수도권 실업자 수는 15~59세의 실업자 수가 줄어 전년동분기대비 11.1% 감소했다. 경기도와 서울은 각각 18.4%, 7.5%씩 감소했으나 인천은 전 연령대에서 실업자 수가 늘면서 오히려 2.7% 늘었다.

이밖에 수도권 인구동향을 보면 전출인구보다 전입인구가 많아 1만 9천620명 순유입됐다. 순유입은 경기도가 4만 973명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은 1만 9천953명이, 인천은 1천400명이 순유출, 전출인구가 전입인구보다 많았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