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행감인물] 경제노동위 소속 김지나 의원
[도의회 행감인물] 경제노동위 소속 김지나 의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국 행정 전반 빈틈없이 살펴… 전문성 과시
▲ 김지나 의원 (1)
▲ 김지나 의원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소속 김지나 의원(바른미래당ㆍ비례)이 민선 7기 두 번째 행정사무감사에 나서 노동 분야의 전문성을 과시, 날카로운 질의로 이목을 끌었다.

김지나 의원은 19일 경기도 노동국에 대한 행감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노동자의 정규직화 추진 원칙 미비를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난 7월 신설된 노동국의 행정 전반을 꼼꼼하게 살펴 노무사 출신의 강점을 잘 살렸다는 평가를 얻었다.

이날 김 의원은 “경기도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화 추진 경과가 오로지 숫자에만 매몰되는 경향이 있다”며 “중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큰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경기도 이동노동자 쉼터 사업에 대한 정책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사업 대상을 학습지 교사, 퀵서비스·택배·택시 기사 등 이동노동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음에도 쉼터가 주차가 어려운 상가 2~5층에 설치돼 접근성이 떨어진다”며 “시간에 쫓기는 많은 이동노동자가 이를 누릴 수 있는지 궁금하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또 김 의원은 “위탁 운영 중인 쉼터 1개소의 경우 상주직원이 5명이며, 강의·문화·체육 활동을 위한 공간까지 조성돼 있다”며 “사실상 수탁기관을 위한 것이 아니었을지 추후 문제가 되지 않도록 면밀히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