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등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 신산업 규제개혁, 인센티브 강화 필요
인천 등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 신산업 규제개혁, 인센티브 강화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등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IFEZ)이 외국인직접투자(FDI) 유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센티브 제도 등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전남 여수 경도리조트 대경도홀에서 인천 등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제5차 경제자유구역 혁신 추진협의회’를 했다고 밝혔다.

협의회에서는 각 경제청이 내놓은 신산업 투자 걸림돌 제거(규제개혁), 신산업 중심 인센티브 지원에 대한 혁신전략 계획과 사업 추진 현황 등을 공유했다.

인천 등 전국 경제청은 협의회에서 지난 1월 법인·소득세 감면 혜택 폐지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겪는 어려움을 토로했다.

각 경제청은 투자유치 활동이 어려워진 국내외 상황을 고려해 세제·입지·현금 등 인센티브 강화와 선도적인 규제 혁신, 인력공급·혁신지원기관·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혁신생태계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인천, 부산·진해, 충북 등 각 경제청은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첨단소재부품 육성, 첨단물류센터 등 혁신전략과 신산업 등으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송도국제도시를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하겠다는 계획과 추진 실적을 내놨다.

인천경제청은 오는 2030년까지 기존 4·5공구 클러스터와 연계해 11공구에 146만 1천㎡ 규모의 산업시설과 연구용지를 약 238만 1천㎡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대구·경북경제청은 수성의료지구 스마티시티 조성, 동해안권경제청은 첨단소재부품 육성 사업 등을 추진키로 했다.

협의회를 주재한 안성일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협의회에서 나온 의견을 혁신전략(안)에 최대한 반영하겠다”며 “지역별 혁신 성장 프로젝트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