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유재석X조세호, 경기도 이천서 토크 삼매경
'유퀴즈' 유재석X조세호, 경기도 이천서 토크 삼매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과 조세호가 경기도 이천으로 떠난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과 조세호가 경기도 이천으로 떠난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과 조세호가 경기도 이천으로 떠난다.

19일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한층 더 쌀쌀해진 날씨에 이천으로 향해 이천 쌀밥만큼이나 따끈하고 차진 토크를 선사할 계획이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이천은 저희와 떼려야 뗄 수 없는 동네"라며 "도자기, 내 자기, 니 자기"라고 운율 개그로 촬영을 시작한다. 

이어 길을 가다 '구두수선의 달인'이라는 간판을 보고 가게 안으로 들어간 두 사람은 구두수선 외길 인생 40년인 사장님을 만난다. 사장님은 처음 이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이 일의 가장 힘든 점, 언젠가부터 구두보다 운동화류의 신발들이 더 인기를 끌게 된 이후 어려운 점 등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 

토크를 마치고 나와 길을 가던 유재석과 조세호는 "유재석씨, 안경 닦고 가실래요?"라고 제안하는 안경사에 이끌려 안경점으로 들어가게 된다. "'유퀴즈' 자기님 사상 안경사는 처음"이라던 큰 자기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뿔테 안경 대신 다른 스타일의 안경테를 추천받게 된다.

안경사와 조세호가 추천해준 안경테를 써본 큰 자기는 자신의 모습을 '앞잡이'부터 '금융맨'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평가하며 촬영장 내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어디서도 본 적 없는 큰 자기의 생소한 모습이 전격 공개될 예정이다.

이어 안경사는 나만의 취미 활동을 홀로 즐기는 법부터 서비스직의 힘든 점과 보람 있는 부분에 대해 설명한다. 특히 대답을 하던 도중 질문을 잊어버리는 등 '출구를 찾을 수 없는 토크 스타일'을 선보이며 조세호와 찰떡 케미를 보인다.

그 다음으로 전통시장으로 향한 두 사람은 반찬가게를 하고 있는 부부를 만난다. '부부 자기님'만 만나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유재석과 조세호는 '가족과 함께 일하는 장단점' '사장님이 시어머님인 장단점' '얼마 전 결혼기념일 이벤트는 무엇이었는지' 등 다소 민감한 질문에 아내 자기님의 거침없는 발언이 이어지자 그 어느때보다 더 정신을 못 차리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첫 만남부터 이별, 결국 결혼에 이르기까지 완벽한 러브스토리가 펼쳐질 때는 한껏 피어나는 큰 자기의 광대승천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유재석과 조세호가 '거리의 스승'이라고 대감탄한 초등학생 자기님과의 만남도 빅재미와 감동을 전할 전망이다. 미래 갖고 싶은 직업과 그 이유에 대해 똑 부러지게 설명하는가 하면 어른이 빨리 되고 싶지 않은 이유와 현재 어린이로서도 힘든 점, 자매가 다투었을 때 이를 즉각 화해시키려는 엄마의 비장의 무기, 훗날 본인이 원하는 어른상과 그 이유에 이르기까지 막힘없이 생각을 쏟아냈다.

이어 아기 자기가 유재석을 가리키며 "저는 가끔 이 아저씨가 미운데 어떡하면 되겠냐"고 묻는 질문에도 입이 떡 벌어질 만한 답변을 내놓으며 '거리의 철학자' 다운 면모를 뽐낸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경사1리' 마을에 들러 경비일을 하다 퇴직한 자기님부터 마을 회장님 집 구경, 사슴농장을 운영하신다는 사장님의 농장 방문까지 알차고 따뜻한 만남이 이어진다. 특히 사슴농장 사장님이 건네는 친정 부모님 스토리는 듣기만 해도 가슴이 먹먹해져 아기 자기는 촬영 도중 휴지를 가져오기도 했다고.

이날 공통 질문으로는 이천 지역과 관련된 '도자기처럼 내 인생에서 가장 공들인 일'과 '이천 쌀밥에 가장 어울리는 반찬'에 대한 질문부터 '신이 나라는 사람을 빚으면서 많이 넣은 것과 적게 넣은 것' 등 진솔하고 개성 있는 질문 등을 이어가며 자기님들의 인생스토리와 따뜻한 자기애에 관해 들어볼 예정이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오늘(1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