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트래시태그 챌린지’로 환경&놀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부천시 ‘트래시태그 챌린지’로 환경&놀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장덕천 부천시장과 함께 트래시태그 챌린지에 참여한 부천사업진흥원, GS파워(주), 부천테크노파크 근로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9일 장덕천 부천시장과 함께 트래시태그 챌린지에 참여한 부천사업진흥원, GS파워(주), 부천테크노파크 근로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천시민이면 누구든지 낙엽을 청소하며 놀 수 있다. 바로 ‘트래시태그 챌린지’를 통해서다.

‘트래시태그’는 쓰레기를 의미하는 ‘trash’와 키워드를 뜻하는 ‘tag’의 합성어로, 쓰레기를 직접 치우고 청소 전·후 사진을 SNS로 공유하며 즐기는 캠페인을 말한다.

부천시는 트래시태그를 늦가을 급증하는 낙엽과 결부시켜 두 마리 토끼를 노린다. 낙엽도 치우고 환경캠페인도 전파한다는 취지다.

지난 19일 장덕천 부천시장은 대표적 지식산업단지인 테크노파크 지역에서 부천산업진흥원, GS파워(주), 부천테크노파크 근로자 등과 함께 ‘트래시태그 챌린지’에 동참했다. 참가자들은 낙엽으로 지저분한 길을 깨끗이 청소하고 시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며 즐거워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트래시태그 챌린지에 참여하면 자원봉사시간도 드린다”라며 “트래시태그 챌린지가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성숙한 청소문화도 정착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트래시태그 챌린지에 참여하고 싶다면, 지저분한 낙엽길을 청소하고 인증사진 3장(전·중·후)을 개인 SNS에 게시만 하면 된다. 여기에 더 많은 네티즌과 공유하고 싶거나 자원봉사시간을 인정받고 싶으면 부천시 페이스북에 접속하여 공식 게시글에 댓글을 남기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부천시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부천시 자원순환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