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추진 ‘GTX-C 인덕원역’ 과천시 “완행 전락… 신설 반대”
안양시 추진 ‘GTX-C 인덕원역’ 과천시 “완행 전락… 신설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천 시장 “광역급행철도 본질 벗어나… 계획대로 추진을”

김종천 과천시장이 안양시가 추진하고 있는 GTX-C 인덕원역 신설을 전면 반대하고 나섰다.

김 시장은 2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GTX-C 사업은 수도권 주요 거점 간 30분대 도착을 목표로 하는 광역급행철도”라며 “사업이 당초 계획과 달리 정치적인 거래 등으로 도시마다 역사가 건립될 경우 광역급행철도라는 본질적 취지에 벗어나기 때문에 인덕원역 신설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과천은 지리적으로 서울과 인접해 있어서 서울을 통과하는 차량으로 인해 상습정체가 발생하는 혼잡비용은 물론 소음, 공해 등에 따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국토부가 수도권의 교통난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예비타당성을 마치고 이제 본격적인 GTX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안양시가 갑자기 인덕원역을 신설하기 위해 연구용역에 나선 것.

김 시장은 “인덕원역이 신설될 경우 GTX-C는 광역급행철도가 아니라 완행철도로 전락할 것”이라며 “반쪽짜리 GTX-C 사업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GTX-C 예비 타당성 조사 보고서에는 과천청사역과 금정역 간 거리는 8.5㎞, 역간 평균속도는 78.46㎞/h로 기존 과천 선을 공용해 전동차를 뒤따라 운영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만약 과천청사역과 금정역 사이 인덕원역이 신설된다면 과천청사역과 인덕원역 간의 거리는 3㎞에 불과해 표정속도 하락은 물론 전체 사업비 증가로 경제적 타당성이 저하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과천청사역과 인덕원역 간 교대 정차방식의 경우 최소 운행간격은 20분 이상 증가, 접근시간을 고려할 때는 최소 30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 돼 광역급행철도의 목표에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지난해 국토부는 제3기 신도시인 과천 공공주택지구를 지정하면서 고질적인 과천의 교통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GTX-C 사업을 조속히 추진키로 약속한 바 있다”며 “인덕원역 정차로 인한 반쪽자리 GTX-C 사업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으며, 국토부는 이미 확정된 계획대로 추가 정차역 없이 조기에 추진해 달라”고 촉구했다.

과천=김형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