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기초학력보장지원 사업 선택제' 도입에 예산 31억원 편성
인천시교육청, '기초학력보장지원 사업 선택제' 도입에 예산 31억원 편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이 2020학년도 인천지역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기초학력보장지원 사업 선택제’ 전면 도입을 위한 예산 31억원을 편성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초학력보장지원 사업 선택제’는 1개 학교당 100만원에서 1천500만원의 예산 내에서 학교 상황에 맞는 기초학력 프로그램을 자율 선택, 운영하는 사업이다.

‘기초학력보장지원 사업선택제’에서 택할 수 있는 사업은 3가지다. 먼저 학습무기력, 학교 부적응, 학습장애 등 복합적 학습 부진 요인에 대해 가능한 모든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두드림학교사업’이다.

또 수업 내 보조교사 지원 사업인 ‘친친샘(친구처럼 친절한 샘)사업’과 한글 해득이 더딘 학생들을 조기 지원해 학습 기본도구인 한글로 인한 학습부진이 없도록 지원하는 ‘한글돋움지원 사업’도 있다.

시교육청은 앞으로 사업선택을 위한 사업 매뉴얼 배부, 찾아가는 컨설팅 등의 단계별 지원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단 1명의 아이도 놓치지 않는 모든 학생의 행복한 배움 성장 안전망이 촘촘하게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할 계획이다.

김웅수 초등교육과장은 “기초학력지원이란, 학생 나름의 속도와 방법으로 행복한 배움과 성장을 하기 위한 여러 가지 걸림돌을 치워 주는 것을 의미한다”며 “학생이 원하는 프로그램으로 학교 적응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학습동기유발을 이끌어내는 것이 2020학년도 기초학력보장의 커다란 지향점”이라고 말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