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호 “고양 덕양구 주민, 수십 년 희생…서울시가 공공 보상으로 갚아야”
정재호 “고양 덕양구 주민, 수십 년 희생…서울시가 공공 보상으로 갚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고양을)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고양을)이 난지물재생센터의 악취 문제 해결 등 지역 주민의 숙원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정 의원은 20일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난지물재생센터 현대화를 비롯해 철도교통 편의제공 및 광역버스 노선 증설,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의 대체부지 등을 마련하고, 고양지역 주민에게 공공적으로 보상할 것을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의 기피시설이 합당한 보상 없이 고양시에 지어진 만큼, 지금부터라도 공공적 보상차원의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는 게 정 의원 주장이다.

정 의원에 따르면 고양시는 서울 진·출입차량으로 인한 교통체증 증가 문제부터 서울시 기피시설 입지로 위축된 개발, 난지물재생센터에서 방류되는 오물이 빚은 환경문제 등 갖가지 불편을 떠안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 의원은 ▲난지물재생센터 완전 지하화·공원화 사업을 5년 단축해 2025년까지 실현 ▲서울지하철 5호선 또는 9호선 연장 ▲공항철도 현천역사 신설 등 철도교통 편의제공 ▲광역버스 노선 증설 ▲난지물재생센터 내 유휴부지에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대체부지 제공 등을 요구했다.

정 의원은 “서울시 환경시설로 인해 발생한 피해는 모두 고양시민의 몫이 되고 있다”며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곪아가는 문제에 대한 해법을 서울시장에게 정당하게 요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창릉 3기 신도시가 들어서면 3만 8천 세대, 약 10만여 명의 주민들은 서울시 기피시설을 당장 내보내라고 불만을 표출할 것이다.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의 사례만 봐도 불 보듯 뻔한 상황”이라며 “서울시에서 수용할 땅이 없다면 난지물재생센터를 이른 시일 안에 지하화·공원화·현대화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