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으로 수도권 전철 감축 운행…출퇴근 불편 우려
철도파업으로 수도권 전철 감축 운행…출퇴근 불편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근 시간대 평시 92.5% 운행…퇴근 시간대는 84.2% 머물러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서울역 스크린에 파업 관련 열차운행 중지 안내문이 띄워져 있다. 연합뉴스

철도노조 파업 이틀째인 21일 수도권 광역전철 운행이 감축되면서 시민들이 출퇴근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이날부터 수도권 전철은 평시 대비 82.0%로 운행한다. 수도권 광역전철은 서울지하철 1, 3, 4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등이 있다.

20% 가까이 운행 열차가 줄어드는 셈이어서 열차 혼잡과 이용객 불편이 속출하고 있다.

한국철도는 출퇴근 시간대에 열차와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출근 시간 92.5%, 퇴근 시간 84.2%를 유지할 방침이다.

이렇게 해도 출근 시간대 열차 운행이 8%가량 감축돼 직장인들이 출근에 어려움을 겪었다.

파업 첫날인 지난 20일에는 수도권 전철이 평소 2천322대보다 줄어든 1천999대가 운행해 운행률 86.1%를 기록했다.

KTX는 21일 평시 대비 68.9% 운행하고 일반 열차는 새마을호 58.3%, 무궁화호 62.5%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 시간 수도권 전철과 KTX에 내부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열차 운행 횟수를 최대한 확보할 예정"이라며 "그래도 혼잡이 예상되니 버스 등 다른 교통편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