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가수 장미화 "나이? 70 넘었지만 성형 좋아"
'아침마당' 가수 장미화 "나이? 70 넘었지만 성형 좋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가수 장미화.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가수 장미화. KBS1

가수 장미화가 70대의 나이에도 성형에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장미화는 21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목요이슈토론' 코너에서 '중년의 성형, 자기 관리일까?'라는 주제와 관련해 "내 나이가 70이 넘었지만 나는 성형하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장미화는 "이 나이 정도 되면 힘든 날이었다거나 술을 한 잔 먹었다거나 하면, 다음 날 거울을 보면 얼굴이 팅팅 붓고 일그러져 있다"며 "젊었을 때는 다음 날이면 괜찮아지는데 나이가 먹으면 그게 안 된다. 그게 주름이 된다"고 전했다.

이어 "그게 반복되면 주위에서 '너도 늙는다'는 말을 듣는 거다. 기분이 슬퍼지고 나도 나이 드는구나 싶어 우울해진다"며 "그런 이야기가 싫으니까 병원에 가는 거다. 살도 빼고 운동도 하지만 약간의 시술도 하면 감쪽같이 예뻐진다. 시술하는 것에 '오케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기관리 하는 사람들 존경한다. 어렸을 때 모습 조금이나마 찾아보겠다는 거 아니냐. 세월 가는 이 얼굴을 되찾아 보려는 마음이니 찬성한다"고 덧붙였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