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안성 외국인 노동자 흉기 휘둘러…1명 사망·1명 중태
[단독] 안성 외국인 노동자 흉기 휘둘러…1명 사망·1명 중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노동자가 동료 2명을 흉기로 찔러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8시께 안성시 삼죽면 미장리 A 반도체 기숙사에서 태국인 A씨(22)가 자국인 동료 2명을 향해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고로 동료 B씨(22)가 심하게 다쳐 현장에서 숨졌으며 C씨(22)는 현재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이날 사고는 A씨가 기숙사 내 주방에서 동료 2명과 술을 마시다가 자신의 ‘휴대폰을 어디다 숨겼느냐?’며 주방에 있던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현재 통역사를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며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파악하고 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