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전문연구요원 석사는 줄이고 박사는 유지
2025년 전문연구요원 석사는 줄이고 박사는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역 대체복무제도 개선' 확정…중소·중견기업에 배정 늘려
구혁채 미래인재정책국장이 지난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자실에서 병역이행의 공정성·공익성 강화를 위한 대체복무제도 개선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혁채 미래인재정책국장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자실에서 병역이행의 공정성·공익성 강화를 위한 대체복무제도 개선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병역특례요원의 석사는 300명 줄이고 박사의 수는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25년 이공계 병역 특례인 전문연구요원 석사과정은 1천500명에서 20% 감축된 1천200명, 박사과정은 1천명으로, 총 2천500명에서 2천200명이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9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병역 대체복무제도 개선'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전문연구요원제도는 이공계 석사학위를 받은 사람이 기업부설 연구소나 정부 출연연구기관 등 연구기관에서 3년간 연구개발(R&D) 업무에 종사하며 군 복무를 대체하는 것이다. 4대 과학기술원과 국내 대학 자연계 대학원 학생들이 지원 대상이었다.

과기정통부는 박사과정요원의 유지에 대해 "최근 소재·부품·장비 분야 지원책을 마련하는 과정 등에서 고급 이공계 연구인력 양성이 전(全)국가적 과제라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복무 기준은 공익 기여를 강화하는 쪽으로 일부 변경됐다. 박사 학위 취득 과정을 3년에서 2년으로 줄이는 대신, 1년은 기업이나 연구소 등 현장에서 근무해야 한다. 또 박사과정 전문요원의 학위 취득을 의무화했다.

대학의 연구 현실을 고려해 복무 관리 시간도 일 8시간에서 주 40시간 단위로 전환된다. 또 무단결근, 무단지각·조퇴 등 부실 복무가 적발될 경우 위반 기간의 5배로 복무 기간을 연장하도록 처벌을 강화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개선된 제도는 현재 박사과정을 수료하며 전문연구요원 편입을 준비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피해가 없게 2023년 편입 인원부터 적용할 것"이라며 "연간 1천명의 연구 인력을 지원하는 효과가 발생하므로 기업의 고급 연구인력 확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석사 전문연구요원은 현재 1천500명 규모지만 2025년 1천200명으로 300명 줄게 된다. 전체 규모는 감축하지만,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중견기업에 대해서는 배정 인원을 늘릴 예정이다. 올해 이들 기업에는 1천62명을 배치했으나 내년에는 1천200명으로 확대하는 식이다.

동시에 대기업 전직 제도는 폐지해 중소·중견기업이 요원을 안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보완했다. 지금껏 중소·중견기업에서 복무 중인 요원은 복무 뒤 18개월이 지나면 대기업으로 전직할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