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 사재기비판 "기계가 없어질 때까지 음악할 것"
딘딘 사재기비판 "기계가 없어질 때까지 음악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딘딘. 인스타그램
가수 딘딘. 인스타그램

가수 딘딘이 음원 사재기를 비판했다.

딘딘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속 시원하다. 기계가 없어질 때까지 음악 해서 이겨내겠다"면서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오늘도 콘크리트 차트 속에서 어떻게 차트인 깔짝한 저같이 기적이 일어나는 나날들을 보내길 앨범 많이 들어달라"고 홍보했다. 그러면서 '사재기아웃' '속시원' '철파엠' '감사합니다'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딘딘의 앨범이 차트인 했다는 내용의 기사가 담겨 있다. 그는 "차트인 했다. 사재기가 너무 많아서 차트가 콘크리트라고 한다. 그런데 어떻게 들어갔다. 곧 차트아웃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방송된 딘딘은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최근 발매한 앨범에 대한 소개와 함께 음원 사재기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한편, 딘딘은 지난 20일 정규 1집 'Goodbye My Twenties'를 발매했다.

장건 기자
 

Tag
#딘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