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소방서 구급대원 휴가 중에도 인명구조
부천소방서 구급대원 휴가 중에도 인명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소방서 119구급대 김도혁 소방장이 휴가 중 목욕탕 안 수면 위에 움직임이 없는 80세 어르신을 신속한 응급처치로 구조했다.

김 소방장은 지난 19일 가족과 함께 강원도 속초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휴식을 위해 방문한 서울시공무원 연수원 내 목욕탕에서 목욕 중에 80세의 어르신이 물 위에 둥둥 떠 있는 상태로 움직이지 않는 것을 목격했다.

김 소방장은 즉시 주변에 도움을 요청, 환자를 바닥으로 옮긴 후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 119에 신고조치를 취했다. 동시에 환자의 심장 리듬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가장 효과적인 장비인 자동제세동기(AED)를 통해 환자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맥박이 정상으로 회복되도록 했다.

또한, 김 소방장은 환자의 후유증 방지와 빠른 회복을 위해 현장에 119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요구조자가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보온조치를 취하는 등 적절한 안전조치 등을 취했다. 이후 요구조자는 강원도소방재난본부 소속 119구급대에 의해 속초의료원으로 이송되어 적절한 치료를 받은 후 후유증 없이 건강히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소방장은 “환자를 목격한 순간 단 1초의 망설임도 없었다. 생각보다 행동이 먼저 앞섰다”면서 “당시 환자의 호흡이 정상으로 돌아왔을 때 너무 기뻤으며 한 사람의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음에 무한한 감사의 마음을 느낀다”고 전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