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 수립 추진
내년부터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 수립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부터 2030년까지

경기도가 내년부터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하천 조성을 위해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한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국토교통부의 국고보조사업으로 추진한 ‘지방하천 정비사업’이 내년부터 광역 지방자치단체로 이관됨에 따라 내년 2월부터 2021년 8월까지 ‘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을 마련한다.

종합정비계획은 2021년부터 2030년까지 추진하는 지방하천 정비사업의 마스터플랜이다.

이에 도는 지난 2016년 국토부가 수립한 기존 정비계획과 비교, 현재 변화된 하천 주변 여건을 조사·반영하고 시군 의견 수렴, 효과 분석 등을 토대로 사업투자 우선순위를 재결정한다.

특히 지난 7월 발표된 환경부 홍수량 산정결과를 근거로 범람이 자주 일어난 하천을 우선적으로 투자,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하천을 만드는 기초로 삼을 방침이다.

또 시군 지방하천 정비사업 대행 기준과 총사업비 관리 방안, 하천사업에 반영할 친수시설의 범위 등의 내용을 담은 ‘지방하천 정비사업 집행지침’도 함께 제정하게 된다.

도는 관련 전문가는 물론 각 시군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최종적으로 수자원관리위원회 자문 등의 절차를 거쳐 보다 실효성 있는 종합정비계획을 만들 계획이다.

고강수 도하천과장은 “이번 종합정비계획 수립으로 수해로부터 정비가 시급한 하천을 우선적으로 정비하고 집행 지침 제정으로 하천 사업비가 효율적으로 관리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홍수에 안전하면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하천 환경을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