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체육회, 민간회장 선거일 맘대로 결정…막대한 행·재정적 불이익 현실화
화성시 체육회, 민간회장 선거일 맘대로 결정…막대한 행·재정적 불이익 현실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체육회 “페널티 부과 방침”… 市 체육회 “일정 맞추기 불가능”

화성시체육회가 대한체육회에서 정한 ‘지방체육회장 선거 관련 규정’을 어긴 채 임의대로 민간회장 선출일을 내년 3월3일로 결정하면서 막대한 행ㆍ재정적 불이익이 현실화 됐다.

21일 시 체육회에 따르면 체육회는 지난 20일 오전 ‘2019년 제2차 임시 이사회’를 열고 ‘2020년 3월3일까지 민간회장 선거를 실시해야 한다’고 기본규정을 개정했다.

이와 함께 이날 이사들의 무기명 투표를 통해 내년에 선출할 민간체육회장을 보수를 지급하지 않는 비상근 명예직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시 체육회가 이날 임의대로 민간회장 선출일을 내년 3월3일로 결정한 것에 대해 대한체육회는 행ㆍ재정적 패널티를 부과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대한체육회는 지난 9월17~18일 여주시 남한강썬밸리호텔에서 17개 시·도와 228개 시·군·구체육회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지방체육회장 선거’ 관련 규정 교육을 실시했다.

이어 민간체육회장 선거일을 2020년 1월15일로 정하고 ▲선거관리위원회 설치(11월21일까지) ▲선거일 공고(11월26일) ▲후보자 추첨 마감(12월21일) ▲선거운동기간(2020년 1월 5~14일) 등 세부추진 일정을 내려보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해당 지자체 체육회장의 겸임을 금지하는 내용의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통과돼 내년 1월 16일부터 시행되는 데 따른 것이다.

이후 대한체육회는 법에서 정한 선거일정을 준수하라는 구두 통보를 수차례 한데 이어 지난 7일 선거일정을 잡지 않은 화성시와 광명시 체육회에 불이익 조치를 알리는 공문을 경기도체육회에 발송했다.

공문에 의하면 내년 1월15일까지 민간회장을 뽑지 않을 경우 ▲총회 대의원 파견 및 발언ㆍ의결 권리 ▲대한체육회장 선거인 후보자 추천 ▲체육회에 건의 및 소청 ▲체육회 주최ㆍ주관ㆍ승인 사업 참가 ▲체육회 승인사업 주최ㆍ주관 ▲체육회 재정 지원 ▲국내대회 유치 및 개최 ▲국제대회 유치 등이 제한된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전국 245곳 체육회에서 243곳 체육회가 발맞춰 기한을 지켰다”며 “충분히 고지했고 시간을 줬지만 기한을 지키지 못한 화성시체육회에 불이익 조치를 내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체육회 관계자는 “규정에 문제가 많아 따를 수 없다는 의사를 표현했지만 그동안 묵인됐다”며 “일정을 맞추려고 노력했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올해 시 체육회가 받은 국비는 사무국장 급여, 생활체육지도자 배치 등 3억6천여만원이다.

화성=박수철ㆍ이상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