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에 귀촌한 주민이 정착기를 쓴 '풀잎처럼 사람처럼' 출간
강화에 귀촌한 주민이 정착기를 쓴 '풀잎처럼 사람처럼'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병 중인 아내를 위해 요양처를 찾다가 2014년도에 강화군 길상면 길직리로 귀촌한 구자권씨(73)가 자신의 시골생활을 편지형태로 엮은 수상 집 ’풀잎처럼 사랑처럼’을 출간했다.

이 수상 집에서 저자는 복잡한 도시생활을 피해 귀촌을 꿈꾸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실제로 농촌에서 살아보면 원주민과의 갈등 등 생소한 생활환경과 경험하지 못한 일들이 발생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저자는 강화에 들어온 후 귀촌 인들의 모임인 갑비고차 전원생활연구회에 가입해 이들과 농촌생활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안정적으로 정착한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구씨는 “농촌에 정착하기까지의 경험을 또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하루하루의 생활일기를 SNS 등을 통해 띄워 보냈던 글 200여 편을 모아책으로 엮게 됐다”고 밝혔다.

이기영 인하대 명예교수는 “저자 스스로 하루하루의 농촌생활에서 겪은 체험을 통해 어떻게 하면 즐겁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지에 대한 지혜를 주는 책으로서 귀농 귀촌을 꿈꾸는 이들에게 꼭 필요한 길잡이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

한의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