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현역 30% 컷오프… 절반이상 물갈이
한국당 현역 30% 컷오프… 절반이상 물갈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기획단, 개혁공천 추진
“변화·쇄신 국민신뢰 되찾을 것”

자유한국당은 내년 4·15 총선 공천에서 현역 의원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기로 하는 등 ‘쇄신의 칼’을 빼들었다. 또 이를 위해 현역 의원 3분의 1 이상을 컷오프(공천 배제)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21일 회의를 열고 이같이 확정했다고 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컷오프를 포함해) 21대 총선에서 현역 의원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 공천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역구 의원 중 3분의 1을 컷오프하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의원 및 비례대표를 포함해 절반 이상을 새 인물로 공천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향후 공천방향과 컷오프와 관련한 세부사항은 치열하고도 심도 있는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며 “과감한 쇄신과 변화를 실천해 국민의 기대와 신뢰를 되찾는 데 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컷오프 비율을 정한 배경에 대해 “많은 국민이 쇄신을 바라는 것에 부응하기 위해 현역의원 50% 교체율을 말씀드렸다”면서 “50% 교체를 하려면 이 정도의 컷오프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당은 새누리당 시절이던 지난 2012년 19대 총선 공천에서 현역 컷오프 비율을 25%로 잡았다. 그 결과, 당시 지역구 의원 가운데 41.7%가 공천을 받지 못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컷오프 비율을 33%로 높인 만큼 절반 이상 ‘물갈이’할 수 있다는 게 공천기획단 측 설명이다.

현재 한국당 소속 현역 의원은 108명으로, 이중 지역구 의원 91명이다. 총선기획단 안을 적용하면 91명 중 3분의 1인 30명이 공천심사에서 배제된다. 여기에 내년 총선에 나서지 않기로 한 일부 현역 의원 및 비례대표, 심사 탈락자 등을 포함하면 절반(54명) 이상 물갈이될 수 있다는 것이다.

박 사무총장은 ‘다선 의원’에 대한 컷오프 기준을 묻는 질문에 “그런 것도 컷오프 세부사항에 담길 것”이라면서도 “지금으로서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도 대답했다.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을 맡고 있는 이진복 의원은 “향후 총선까지 가는 로드맵을 이제 곧 다 완성해서 거기에 따라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여러 변수가 있기 때문에 고민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현역 의원들의 반발 가능성에 대해 “과거처럼 누구를 찍어내기 위한 룰을 만드는 게 아니다”며 “모두에게 똑같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룰을 적용하면 의원들도 납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