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보전 지원사업에 일부단체 허위활동 지원금 수령 의혹
수질보전 지원사업에 일부단체 허위활동 지원금 수령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도시환경위 행감서 수자원본부 질타… 道 “페널티 부여 등 방안 마련”

경기도 내 수질보전 활동 지원사업에 참여한 일부 민간단체가 허위자료를 제출해 지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김태형 의원(더불어민주당ㆍ화성3)은 21일 도시위 소관 행정사무감사 종합감사에서 “왕숙천 수질보전활동을 펼치는 민간단체의 허위활동을 했다”며 도 수자원본부를 질타했다.

이날 김 의원이 도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민간단체 수질보전활동 지원사업 추진실적’ 자료에서 A 단체는 7월27일과 8월31일 실적자료에 동일한 사진을 첨부했으며, 9월21일과 10월3일의 활동도 같은 사진이 제출됐다. 이 단체는 도에서 실시하는 ‘민간단체 수질보전활동 지원사업 공모’로 선정된 단체며,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왕숙천 물길 따라 환경교육 및 캠페인 활동’ 명목으로 800만여 원의 예산을 받았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허위활동이 사실이라면 지원액을 환수조치 해야 한다”며 “허위활동 자료를 제출한 곳이 한두 곳이 아닐 것이라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지난 3년간 수질보전활동에 참여한 도내 민간단체와 지원금은 지난 2017년 31개 단체에 2억 2천581만 원, 지난해 32개 단체 2억 7천155만 원, 올해 31개 단체 2억 6천520만 원이다. 이 가운데 지적을 받은 A 단체는 지난 3년간 2천만여 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김 의원은 “해당 사업은 한강수계관리기금을 지원받아 추진되는 환경보전운동으로써 도 수자원본부의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지원사업에 대한 전수검토 이후 사업 존속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철저한 관리와 함께 위법한 활동에 대해서는 페널티 부여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