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검찰개혁특위 '공수처홍보단', 경기도의회서 첫 토크콘서트 진행
민주당 검찰개혁특위 '공수처홍보단', 경기도의회서 첫 토크콘서트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 ‘공수처 홍보단’은 지난 22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검찰개혁 국민의 힘으로! 공수처에 대한 오해와 진실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토크콘서트에는 김경협 경기도당위원장(국회의원)과 표창원 국회의원, 백혜련 국회의원이 참석했고, 300여 명의 당원이 참석한 가운데 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에 대한 토크콘서트 및 토론으로 진행됐다.

김경협 경기도당위원장은 인사말에서 “국민 위에 군림해 온 무소불위의 정치검찰이 우리 사회의 정의를 훼손했다. 국정농단도 검찰과 경찰 등 사정기관이 제 역할을 못했기 때문이므로 공수처 설치 필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오늘 토크콘서트를 통해 공수처를 제대로 알고, 국민에게 설명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표창원ㆍ백혜련 국회의원의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왜 공수처가 필요한지’와 ‘공수처의 오해와 진실’의 주제에 대해 자유로운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토크콘서트는 ▲검찰은 왜 개혁 대상인가(무소불위 권한) ▲고위공직자란 무엇인가 ▲봐주기식 수사란 ▲공수처는 언제부터 논의됐나 ▲공수처장은 대통령 마음대로 뽑는다 ▲공수처로 좌파가 영구 집권한다 ▲공수처는 거대한 조직이다 ▲공수처 설치는 세계적 유례가 없다 ▲공수처 설치로 다 잡혀간다 등 공수처에 대한 팩트 체크 및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이해하기 쉬운 콘서트로 진행됐다.

표창원·백혜련 국회의원은 “검찰 신뢰도가 3.5%로 바닥을 치고, 검찰개혁의 핵심인 공수처 설치에 대한 국민의 찬성 여론은 60%가 넘어서는 상황에서 공수처 설치는 사회 정의의 문제이지 이념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공수처가 있어야 검찰이 바로 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특별위원회 공수처 홍보단의 ‘검찰개혁 국민의 힘으로! 공수처에 대한 오해와 진실 토크콘서트’는 이날 경기도를 시작으로 전국을 순회해 24일 대전, 29일 춘천·대구, 30일 광주, 다음 달 1일에는 서울에서 열리며, 공수처 설치의 당위성에 대해 홍보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