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키워드] SK바이오팜 효과 ‘SK바이오랜드’↑ㆍ임상불안감 ‘필룩스·에이치엘비’↓
[증시 키워드] SK바이오팜 효과 ‘SK바이오랜드’↑ㆍ임상불안감 ‘필룩스·에이치엘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국내 증시 키워드는 #SK바이오랜드 #필룩스 #에이치엘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이다.

우선 SK그룹의 계열사인 SK바이오랜드가 신약 개발 소식에 지난 22일 국내 증시에서 화제를 모았다. 이 종목은 22일 전 거래일보다 29.74%(4550원) 오른 1만98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계열사 SK바이오팜의 신약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품목 허가를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SK바이오랜드의 경우 직접적인 사업 연관성은 없는 만큼 투자에 주의가 필요하다.

SK바이오팜은 22일 독자 개발한 혁신 신약 엑스코프리(세노바메이트정)가 성인 대상 부분 발작 치료제로 미 FDA의 시판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신약후보물질 발굴, 임상 개발, 판매 허가 신청(NDA)까지 모든 과정을 독자적으로 진행해 FDA의 승인을 받은 것은 혁신 신약으로는 국내 최초다.

엑스코프리의 마케팅과 판매는 SK바이오팜의 미국 법인인 SK라이프사이언스가 맡는다. 내년 2분기 미국 시장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반면 필룩스와 에이치엘비는 진행 중인 임상에 대한 의구심이 이어지며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22일 필룩스는 전일대비 0.11%(10원) 떨어진 9200원을 기록했다. 14일 이후 1거래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세를 보이며 이 기간에만 주가가 11.5% 빠졌다.

지난 14일에 필룩스의 미국 자회사 바이럴진(ViralGene)이 임상을 진행 중인 면역 항암제 임상 2상 승인이 이달 중 가능할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고 이를 위해 필룩스 경영진이 미국 연구진 미팅을 위해 출국하면서 기대감을 키웠다.

하지만 예상보다 출장기간이 길어지고 회사 측도 이에 대한 입장 표명을 자제하면서 투자자들이 흔들리는 모습이다.

에이치엘비도 주가가 등락을 거듭하며 불안한 모습이다. 22일 증시에서 에이치엘비는 전거래일 대비 4.43%(5800원) 빠진 12만5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달 24일 21만3900원까지 치솟았던 주가는 한달 여 만에 41.51%나 급락했다.

지난 20일 에이치엘비의 자회사 엘레바는 대장암 3차 치료제 시장 진입을 위한 리보세라닙과 일본 타이호 제약의 론서프(Lonsurf)의 병용 임상 1b·2상에서 첫 환자 투약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대장암 3차 치료제로 허가받은 항암제는 론서프와 바이엘의 스티바가(Stivarga)가 있다”며 “MSI-H 또는 dMMR 양성 환자에게 옵디보(Opdivo)와 키트루다(Keytruda)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에이치엘비는 리보세라닙의 위암 치료제에 대해 미국 FDA와 preNDA미팅을 종료하고 NDA 준비를 진행 중이다. 현재는 간암 1차 치료제, 선양낭성암종 등 적응증 확대 임상시험을 통해 리보세라닙의 가치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그럼에도 시장에서는 여전히 임상 실패 가능성을 언급하며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나란히 상승세를 기록했다. 22일 증시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18%(600원) 오른 5만1600원을 기록했고 SK하이닉스도 0.99%(800원) 올라 8만1700원으로 장을 마쳤다.

2종목은 지난 18일에 나란히 52주 신고가를 다시 쓰는 등 동반 상승하는 모습이다. 증권사들은 연달아 이들 종목의 내년 실적 개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이에 기관들도 이들 종목을 사들이며 순매수 상위권에 오르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뉴스]

 

- 최종범 SNS 비공개…카라 구하라 사망 비보에 '슬픔에 빠진 연예계'

- 구하라 사망, 최측근 "최근 힘든 일 잇달아 겹쳐"…전 남친과 재판 중 전해진 비보

- [베스트&워스트] ‘임상실패’ 악재에 출렁...메지온↓ㆍ파인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