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 기념 인권영화(에움길) 관람
광주시,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 기념 인권영화(에움길) 관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지난 22일 롯데시네마(광주터미널)에서 신규공직자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인권영화 ‘에움길’을 관람했다.

이날 상영된 ‘에움길’은 광주시 퇴촌면에 소재하고 있는 나눔의 집을 배경으로 제작됐다.

일본 성노예 피해 문제에 대한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기 위해 2000년대 초반부터 20년간 촬영된 기록물을 토대로 제작된 다큐멘터리(나눔의 집 이옥선, 이용수, 김순덕, 김군자, 강일출, 박옥선, 지돌이, 박옥련, 배춘희 할머님 출연)영화다.

이번 영화 관람은 폭력 없는 안전한 광주, 존중받는 성 평등 지역문화를 만들기 위해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매년 11월25일∼12월10일)을 기념해 진행됐다.

영화를 관람한 신규공직자는 “우리시에 소재하고 있는 나눔의 집 할머님들의 고통과 아픔을 조금이나마 함께 느낄 수 있었다” 며 “인권의 소중함과 폭력예방의 가치를 깨닫고 공직자로서 마음을 새롭게 갖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