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오포읍 분동(分洞) 오는 2020년 12월 이후 추진
광주시, 오포읍 분동(分洞) 오는 2020년 12월 이후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오포읍 분동시기를 내년 12월 이후 추진키로 했다.

시는 급속한 도시화와 대규모 개발사업 등으로 인한 과밀 행정구역 단위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오포읍 분동 시기를 2020년 12월 이후에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국도 및 국지도 종합 5개년 계획’에 오포읍 일대 국도 43ㆍ45호선과 국지도 57호선의 우회도로 신설이 반영되는지 확인한 후 오포읍 분동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에서 추진 중인 ‘국도 및 국지도 종합 5개년 계획’은 내년 12월 확정 고시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일 오포읍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신동헌 광주시장을 비롯한 광주시의원,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개최해 오포읍 분동 시기에 대한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했다.

토론회는 경안동ㆍ송정동ㆍ광남동(3개 행정동) 등의 분동과 병행해 2020년 1월부터 추진하는 방안과 3개 행정동 분동과는 별개로 2021년 1월부터 추진하는 방안에 대한 주민의견을 묻고자 마련됐다.

토론회에서 시 관계자는 “분동이 되면 국도ㆍ국지도 관리기관이 국토부에서 광주시로 이관된다. 따라서 국토부가 추진하는 국도ㆍ국지도건설 5개년 계획에 광주시 건의사항이 포함될 가능성이 줄어든다”라며 “소관청에서 건설비용 일부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관리기관 이관으로 인한 광주시의 도로사업비 부담이 가중될 개연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오포읍 분동 추진 시점을 ‘국도 및 국지도 종합 5개년 계획’ 확정 시기인 2020년 12월 이후 추진한다는 방안에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아울러 시는 2020년 12월 이후 행정구역 개편 건의서를 상급기관에 제출할 계획이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