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코리안 마약왕 H는 누구인가?
'PD수첩' 코리안 마약왕 H는 누구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수첩'에서는 캄보디아에서 우리네 동네까지 이어지는 거대 마약 유통 조직의 우두머리 '코리안 마약왕' 그리고 '마약 청정국'이란 헛된 신화 속에 안주하다 속수무책이 된 대한민국의 현실을 고발한다. MBC
'PD수첩'에서는 캄보디아에서 우리네 동네까지 이어지는 거대 마약 유통 조직의 우두머리 '코리안 마약왕' 그리고 '마약 청정국'이란 헛된 신화 속에 안주하다 속수무책이 된 대한민국의 현실을 고발한다. MBC

대한민국이 마약 청정국가라는 말은 옛말이다. 어둡고 음습한 곳에서 거래될 것 같은 마약의 도착지는 매일 다니는 우리 집 앞이었다. 경유지, 화물 세탁지로 각광받던 대한민국을 직접 노린 마약왕은 다름 아닌 한국인이었다.

26일 방송되는 MBC 'PD수첩'에서는 캄보디아에서 우리네 동네까지 이어지는 거대 마약 유통 조직의 우두머리 '코리안 마약왕' 그리고 '마약 청정국'이란 헛된 신화 속에 안주하다 속수무책이 된 대한민국의 현실을 고발한다.

# 마약 사범 검거 비하인드 스토리

서울 서부경찰서에서 검거된 30대 김 모 씨는 추적이 어려운 SNS를 이용하여 판매자와 직접 만나지 않고도 마약을 손에 넣을 수 있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구매했다고 털어놓았다. 단순투약자인 김 모 씨의 말을 믿기 어려웠던 경찰은 시험 삼아 검색해 본 마약 광고를 통해 진짜 마약 거래가 이루어진다는 확신으로 대대적인 수사에 나섰다. 

전국적인 규모, 1년여가 소요된 수사 끝에 오피스텔을 거점으로 마약을 팔아오던 판매책 일당이 잡혔고, 그 마약을 해외에서 가지고 들어온 밀반입책 일당까지 검거됐다. 그러나 꼬리가 잘려도 계속 해외에서 마약을 보내던 이 조직 최고의 ‘머리’는 잡히지 않았다. 캄보디아에서 마약을 보내는 최고 상선, '마약왕 H'를 잡기 위해 서부경찰서 강력팀, 국정원, 인터폴의 합동 수사가 펼쳐졌다.

# '마약왕 H'는 누구인가?

검거된 조직원만 최근까지 80여 명, 드러난 밀반입 량이 약 5.6kg, 동시투약 약 20만 명 분. H가 캄보디아에서 한국에 들인 마약은 밝혀진 것만 최대 200억 원 어치에 달한다. 

제작진은 H의 측근을 만났다. 그의 곁에서 환전을 통해 마약 수익금을 충당해주고, 마약을 밀반입할 '가짜 관광객'의 현지 안내를 도왔던 인물이다. 측근에 의하면 H는 신출귀몰했다. 건설회사 사장, 히피, 폭력조직의 우두머리 등 주변의 가까운 이들마저 H의 과거와 진짜 얼굴에 대해 알지 못했다.

캄보디아에서 만난 H의 관계자들은 오히려 그가 '호인'이라고 기억했다. 100달러씩 팁으로 툭툭 넣어주기도 하고, 소탈했다고 한다. 동아시아 마약 유통에 깊게 관련된 마약상 K는 H에 관한 놀라운 이야기를 밝혔다. 누군가 뒤를 봐주지 않고서는 그렇게 대담한 범행을 저지를 수 없다는, 동종업계의 인물도 놀랄 만한 충격적인 이야기가 이어졌다.

국정원은 검거에 애를 먹었다. 수차례 미끼를 던져 유인한 후 H를 검거하려던 계획이 무너졌다. 한 호텔, 사복경찰과 요원들로 물샐 틈 없이 경비를 해놓았지만 마치 이들을 조롱하듯 소량의 필로폰만 넣은 케이크를 배달한 H. 그의 신출귀몰한 행적이 'PD수첩'에서 공개된다.

# 밀반입에 쓰이고 버려진 평범한 이웃들

H의 일당들은 '공짜 해외여행' '해외 고수익 취업' 등의 광고 글을 온라인에 퍼뜨리며 운반책을 모집했다. 광고에 속아 평범한 이웃들이 밀반입에 가담했다. 하루아침에 인생이 완전히 파괴되어 '마약 사범' 꼬리표를 달고 살게 된 그들을 만나봤다.

평범하고 선량한 일반 주부들, 여성들 그리고 더 나아가 지적장애인마저도 밀반입책으로 이용하고 버렸던 'H' 일당의 무자비함이 드러났다.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한 대한민국, 그 위험한 이야기를 담기 위해 'PD수첩'은 반년의 긴 취재 끝에 마약 거물 H를 만나 그가 감시망을 뚫고 마약을 유통할 수 있었던 치밀하고 계획적인 이야기를 들어 본다. 

'PD수첩'은 오늘(2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Tag
#PD수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