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초교서 식중독 52명 발생…노로바이러스 검출
시흥 초교서 식중독 52명 발생…노로바이러스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으로 의심되는 학생 52명이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27일 시흥시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22일 시흥 A초등학교에서 구토와 설사, 복통 등 증상을 호소하는 학생들이 교내 보건실을 잇달아 방문한 데 이어 같은 증상으로 여러 명이 결석 및 조퇴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보건당국은 즉시 현장 조사에 나서 1차 방역 소독에 이어 증상 학생들의 가검물을 채취, 검사한 결과 한 명의 가검물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26일 밤까지 설사 등 같은 증상을 보인 이 학교 학생(전교생 및 교직원 1천50명)은 모두 52명으로 집계됐다.

보건당국은 가검물 검사가 추가 진행되면 노로바이러스 검출 건수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유사 증상 환자도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이번 집단설사 증상이 겨울철 어린이집과 학교 등에서 자주 발생하는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으로 보고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아울러 해당 학교에 대해서는 이미 유사 증상 학생 등교 중지, 교실 건물 전체 소독, 비가열식단 급식 배제, 가정통신문 발송 등의 조치를 했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24∼48시간 뒤부터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의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도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균 검출 현황을 보면 전체 검출 1천233건 중 47.3%인 591건이 11∼1월 나왔다.

월별로 보면 12월이 286건으로 가장 많았고 1월 177건, 11월 128건 순으로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후, 음식 조리 전, 식사 전후 비누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하며, 해산물은 익혀서 먹고 지하수는 끓여 마셔야 한다.

환자가 어린이집, 학교 학생일 경우 적어도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없어진 뒤 이틀 정도 공동생활을 하지 않아야 하며, 증상자는 식품을 다루거나 조리하지 않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