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고법, 회삿돈 20억 원 횡령한 경리 직원 3년형 선고
수원고법, 회삿돈 20억 원 횡령한 경리 직원 3년형 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리 업무를 담당하면서 몰래 회삿돈 20억 원 상당을 횡령한 후 명품과 도박 등으로 탕진한 2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수원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임상기)는 27일 횡령 혐의로 기소된 A씨(28)에 대해 원심과 같은 3년 형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11월부터 올해 초까지 자신이 경리로 근무하던 회사에서 인터넷 뱅킹을 이용해 회삿돈을 개인 계좌로 송금하는 수법으로 141차례에 걸쳐 총 20억4천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A씨의 범행으로 인해 피해 회사가 심각한 재정적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며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 회사의 경리 업무를 담당하면서 경영주로부터 신뢰받는 점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횡령한 돈 중 일부를 명품을 사거나 도박하는 데 사용하는 등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해액 중 적어도 10억 원 이상의 피해가 현재까지도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 회사는 이로 인해 도산에 가까운 극심한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