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회, 2020년도 예산안 심사 '형식적 심의 없다!'
김포시의회, 2020년도 예산안 심사 '형식적 심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의회(의장 신명순)는 3일부터 12일까지 10일간 집행부가 제출한 2020년도 세입?세출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본격 심사한다고 1일 밝혔다.

먼저, 3일~7일까지 5일간 소관 상임위원회별로 해당 부서 예산안에 대해 질의, 토론 등 1차 심사를 거쳐 10일~12일까지 3일간 열리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위)에 넘겨져 예산편성 사업의 타당성, 선심성·낭비성 예산 여부 등을 중점 심사하게 된다.

또, 시의회는 13일 2차 본회의를 열어 예결위에서 의결된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최종 의결하고 2020년도 시 집행기관의 예산안을 확정한다.

집행부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규모는 일반회계 1조617억415만원, 특별회계 4천104억493만원 등 총 1조4천721억908만원으로, 지난 해보다 2천828억1천610만원이 증액(23.78%) 됐다.

기금운용계획안은 총 168억 1천365만원으로 전년보다 29억9천976만원이 증액됐다.

기능별로 보면 사회복지 예산이 4천199억원으로 전체 예산의 39.55%를 차지해 가장 많고 ▲환경(9.17%) ▲교통 및 물류(8.16%) ▲일반공공행정(6.41%) ▲국토 및 지역개발(5.7%) 등 순으로 예산 편성 비중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신명순 의장은 “우리시의 인구 증가에 맞게 매년 예산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시민의 소중한 세금으로 편성된 예산인 만큼 시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 등에 중점을 갖고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