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성적 발표 이틀 앞두고 보안 뚫렸나…미리보기 가능?
수능 성적 발표 이틀 앞두고 보안 뚫렸나…미리보기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일부 수험생이 성적을 확인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작성자는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클릭 몇 번 만에 가능하다며 설명하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이후 1∼2시간 만에 주요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는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고 인증하는 글로 도배됐다.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별다른 차이가 없어 실제 성적이 맞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수험생들이 서로 표준점수와 등급을 비교해 ‘공식 등급컷’을 유추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성적 확인은 기존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식으로 가능했던 것이어서 재수생 등 ‘n수생’만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가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평가원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일부 응시생이 봤다는 성적이 실제 성적을 본 것인지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평가원은 4일 오전 9시에 수능 성적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일부 수험생이 실제 성적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되면 다른 수험생들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성적을 조기 공개하라”고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평가원은 국가 최대 규모 시험인 수능에 대한 보안을 허술하게 관리한 데 대한 책임 소재도 규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능 성적을 부정 확인한 인원을 전원 0점 처리하라”며 “불법적으로 획득한 정보를 이용하는 수험생들에게 법을 준수하는 일반수험생들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청원하는 게시글도 올라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