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공식입장, "악플러 고소 32건 마무리 단계"
고준희 공식입장, "악플러 고소 32건 마무리 단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준희 인스타그램
고준희 인스타그램

버닝썬 관련 루머로 활동을 중단했던 고준희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고준희의 새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측은 2일 “고준희씨는 그간 추측으로 파생된 사건에 거론되며 악플로 양산된 루머와 이로부터 파생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로 인하여 많은 고통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준희씨는 해당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히는 바이며 향후 악의적인 루머로 양산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 및 악플(각종 인터넷 게시글, SNS, 유튜브 및 이와 유사한 매체, 영상, 이에 따른 댓글 등 모두 포함)에 대해서는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의 민·형사상의 제반 조치를 모두 취할 예정”이라며 앞서 일명 ‘버닝썬 여배우’로 지목되며 겪은 일련의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간 변호인의 도움으로 진행한 배우 고준희씨에 대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자들’에 대한 고소 건은 현재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그 중 미성년자이거나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우 예외적으로 보호관찰소 교육 이수조건부 기소유예 등으로 처벌이 이뤄졌고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가 됐음을 알려드린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당사는 소속 배우에게 무분별하게 쏟아진 악플에 대해 선처없는 법률적 조치를 취했고, 앞으로도 악플러들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강경한 법적 대응을 통해 당사의 소속 배우가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소속사가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준희는 지난 4월 종영한 OCN ‘빙의’ 이후 버닝썬 관련 루머로 인해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악성루머에 법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새로운 소속사를 찾으며 재정비기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