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한국노인인력개발원·교육청과 손잡고 노인일자리 창출 나선다
인천시, 한국노인인력개발원·교육청과 손잡고 노인일자리 창출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인천시교육청과 손잡고 지역 내 노인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시는 2일 대회의실에서 ‘인천 노인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 및 2019년도 노인 일자리 수행기관 통합평가회’를 했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 도성훈 인천시 교육감, 강익구 한국노인인력개발원장, 박용렬 대한노인회 인천연합회장, 노인 일자리 관계기관, 일자리 참여 어르신 등 300여 명이 함께 했다.

특히 시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인천시교육청 등은 업무협약을 통해 노인적합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기로 했다.

시는 2020년 교육청 협력 노인 일자리 신규 사업으로 우리 학교 숲 관리사(20명), 우리 학교 I 인천(Incheon) 사업으로 ‘I(아이) 지킴이’ 100명 선발, 시니어 초등학교 아동 돌보미 100명 선발 등을 한다.

시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인천시교육청은 지속적으로 실무협의를 하며 아동·청소년들에게 어르신들의 경험과 지식을 전달할 예정이다. 시는 이를 통해 1·3세대가 함께 소통하고 보살펴 줄 수 있는 노인적합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이날 노인 일자리 수행기관 통합평가회에선 2019년 일자리사업에 대한 성과를 돌아보고 더욱 알찬 내년을 다짐했다. 시는 2019년 일하기를 희망하는 어르신에게 모두 3만 2천719개의 일자리를 만들어 노인의 소득창출과 사회참여의 기회로 제공했다.

시는 오는 2020년 노인 일자리 참여자 목표를 2019년보다 8천371명 늘어난 4만 1천90명으로 잡았다. 시는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보람 있는 노인 일자리를 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 10월 보건복지부 주관 2018년 노인 일자리 우수 지자체 대상을 받는 등 노인 일자리 창출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어 유공자 시상에선 일자리 참여 어르신 중 최고령 어르신 96세 2명, 우수 어르신 15명, 일자리수행기관 종사자 13명, 우수업체 6곳 등이 인천시장상을 받았다.

박 시장은 “민선 7기 출범 직후부터 계속 어르신이 행복한 인천을 만들고자 애쓰고 있으며, 이 같은 노력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어르신들이 일자리를 통해 보람과 성취감을 느끼고, 더욱 행복하고 건강한 노후를 보내시길 바란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