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선관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관련 음식물 등 받은 선거구민 6명에 과태료
포천시선관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관련 음식물 등 받은 선거구민 6명에 과태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윤도근)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입후보예정자 A씨와 그 측근 등 5명으로부터 음식물ㆍ서적 등을 받은 선거구민 6명에 대해 총 413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2일 밝혔다.

해당 과태료는 1인당 제공받은 가액의 20배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최고 173만 원부터 최저 20만 원까지 참석경위 등을 참작해 차등 부과했다.

포천시선관위에 따르면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입후보예정자인 A씨와 그 측근 등 5명은 지난 8월21일께 포천시 소재 식당과 인근 카페에서 총 37만 원 상당의 음식물을 선거구민에게 제공했다. 또 모임 참석자 중 1명에게는 A씨가 집필한 도서 2권과 양말세트 2개를 제공한 사실이 확인돼 지난달 6일 검찰에 고발됐다.

포천시선관위 관계자는 “내년 4월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다가옴에 따라 금품·향응제공 등 기부행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러한 행태가 완전히 근절될 때까지 적극적인 예방 및 단속활동을 펼치고, 돈 선거 적발 시에는 금품제공 경로를 끝까지 추적해 관련 위반자 전원을 색출해서 고발 등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거와 관련한 각종 행사나 모임에 참석해 금품을 받거나 음식물을 받은 경우 그 가액의 10배 이상, 50배 이하(상한액 3천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을 수 있다”며 “이러한 위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