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골 폭발’ 수원 타가트, K리그1 득점왕ㆍ베스트11 선정
‘20골 폭발’ 수원 타가트, K리그1 득점왕ㆍ베스트11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담 타가트.경기일보 DB

수원 삼성의 공격수 아담 타가트(26)가 2019시즌 K리그1 득점왕과 ‘베스트 11’을 석권했다.

‘호주산 폭격기’ 타가트는 2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에서 1부리그 득점상을 수상했다.

타가트는 올 시즌 33경기에서 20골을 넣어 2위 주니오(울산ㆍ19골)를 1골 차로 제치고 득점 1위에 올랐다.

또 타가트는 이날 K리그1 ‘베스트 11’ 공격수로 선정돼 2관왕이 됐다. 다만 타가트는 개인 사정으로 인해 이날 시상식에는 불참했다.

또 울산의 김보경은 K리그1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일본 J리그 가시와 레이솔에서 임대돼 올 시즌 울산에서 뛴 김보경은 35경기에서 13골, 9도움 맹활약을 펼쳐 각 팀 감독 및 주장, 미디어 투표를 합산한 환산 점수에서 42.03점으로 문선민(전북·24.38점)을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또 전북의 극적인 역전 우승을 지휘한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감독상, 강원의 공격수 김지현은 생애 한 번 뿐인 ‘영플레이어상’을 거머쥐었다.

한편, K리그2 MVP에는 올 시즌 13득점, 7도움을 올린 이동준(부산)이 뽑혔고, 감독상은 광주의 우승과 1부리그 승격을 이끈 박진섭 감독에게 돌아갔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